비키니넷 공식 주소: https://www.vikiny.net
https뒤에 s를 꼭 입력하세요.

우리 애 엄마 한테 가보세요

비키니넷 0 4,320 07.19 00:49
벌써 4년쯤 지나간 이야기 인데 .

나는 욕조 를 차에 싫고 장애인 댁을 가정 방문 하여 목욕 을 해 드리는
방문목욕봉사 를 했다.

목욕 뿐만 아니라 재활 물리치료 도 겸비 했는데 .
어느 저소득층 임대 아파트 에 40 세된 남자 한분을 꾸준히 3 년정도 목욕 봉사 를 해 드리고
아울러 재활 물리치료 도 해 드렸는데.

약 3 년 정도 시간이 흐르다 보니 그집 식구 들 다 알게 되고
어떤덴 농담도 하게 되고 밥도 먹고 가라 하여 먹고 커피도 주어서 먹기도 하는
가까워지 는 관계가 되었다.

아내가 있는데 35~6 세정도 돼 보이고 매우 인상이 좋으며 잘웃고 인사도 깍듯히
잘하는 그리고 키가 늘씬하게 큰 여자 이엇다.

아들이 국교 4 년 짜리가 있었는데 게임 왕이엇고
방 안에는 게임 에서 받은 상장 이 몃개 있었었다.

장애인 의 엄마가 계셨는데 70 중반 이셨고 며느리가 낮에 일하러 나간뒤
장애인 아들 돌보며 아들 시중 다 들어주며 제일 고생이 많으신 분이엇다.

아내 는 부자 동네 어느 식당에 나가신다고 하고 쉬는날 이라며 집에서
만나는 일도 종종 있었었다.

장애 연금과 아내 의 식당일 한것 으로 생활 하고 계시엇다.

그해 12월 인데 장애인이 다른 때보다 더 장애가 온느듯 하여 더이상 몸이
굳어지지 못하도록 매일 같히 물리치료 가 절실히 필요 했다.

엄마 는 나이드시고 아무것도 하는 방법을 몰라서 못하고.
아내 는 목구멍이 포도청 이라서 나가서 벌어야 하고

아들은 어려서 암껏도 모르고 학교생활 해야 되니깐 못하고
집안 식구 중에는 암도 장애인 의
--------------------
\"마이너스장애\"
-------------------
를 막아 줄 사람 이 없다. 여기에서 \"마이너스 장애\" 란 !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병원 에서 퇴원 할때 무슨장애 몃급 하고 장애 판정과 등급을 받고 퇴원 하여
집으로 돌아와서 운동하지 못하고 활동 하지 못하고 살아가다 보니

본래 병원에서 판정받은 장애 등급 수 보다도 더 아래로 내려가는 장애 를 말한다.
다시 말해서
본래 받은 장애 보다도 . 더 나쁜 장애가 나오는 것 . 퇴원 후 장애가 더 심해 지는것 .

이것을 \"마이너스장애\" 라고 한다.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지금 소개 하는 이 40세 장애인이 마이너스 장애로 지금 들어가고 있는데
누구도 그것을 막아줄 사람 없는 것이다.

마이너스 장애 는 꾸준한 재활 물리치료 로써 막을수가 있는 것이다.

나는 그해 12월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직장을 퇴근한후 밤에 그 장애인 댁으로
대중교통 으로 가서 1시간 정도 물리치료 를 해 드렸다.
12월 30일 간을 하루도 빼먹지 않고 밤에 말이지 !

12월 말일 경이 되었는데 그날밤 장애인이

\"아저씨 ! 쩌기 우리 애엄마 일하는 앞으로 가보세요 !
거기 가면 우리 애엄마가 나올꺼요 !\"

하면서 자기 아내가 일하는 곳 약도 와 아내 핸폰 을 주는 것이다.

난 생각 하기를 식당에서 일 한다니깐
자기 일하는 식당에서 밥 한그릇 사줄려고 하나보다 ! 이렇게 생각하고 갔다.

식당 앞에서 아줌마 에게 전화 했더니 쪼금민 기다려달라고 하더니 잠시후
일 다 끝냇다며 어디가서 뭐좀 먹자며 나를 따라 오라고 한다.

어딘지로 가서 초밥 을 사먹었다 ....
대화는 주로 장애인 이야기 와 나의 사는 이야기 .. 나의 봉사하는 이야기 였다.

식사 를 마치고 난 간다며 잘먹엇다고 고맙다고 하며 갈려는데
이여자가
\"좀더 놀다가요 ! 바쁘세요?\"
하면서 내 팔짱을 끼는거다.

싫지 않아서 팔짱을 끼고 여자가 이끄는데로 걸엇는데 조금 걷다가 빈택시가 지나가자 여자가
택시를 세우고 타고 가잰다.

택시를 탓는데 여자가 운전기사에게
\"서울대 역 앞으로 가주세요 !\"

그래서 서울대 역 앞에서 내렸다.

\"아니 지금 어디 가시는 거예요?\"
\"연말 인데 좀 놀다가요 ! 저기 뒷골목에 가면 좋은곳이 많거든요 !\"
\"아니 그럼 모텔에서 놀다 가자구요 ?\"
\"제가 싫으세요 ? 난 아저씨 맘에 드는데 ~~\"

이렇게 해서 무슨 영문 인줄도 모르고 여자 손에 이끌려서 어느 모텔로 들어갔다.

들어가서 걷옷 한개씩 벗어놓고 침대위에 들이서 나란히 걸터 앉았다.

\"아줌마 어떻게 된거예요 ? 나는 자원 봉사원 으로써 나쁜일 은 하고 싶지 않은데요 ?\"
\"나쁜일은요 ! 우리 애아빠 가 무슨말 안해요 ? \"
\"예? 아무말도 못 들엇는데요 ?\"
\"다름이 아니고요 ~~ 아저씨 가 우리 애 아빠 를 너무도 잘해 주시고 애써 주셔서
누가 매일 하루도 않빼먹고 와서 물리치료 해주겠어요 ? 이세상에 그럴사람 어디있어요 ?
그렇타고요 ~~ 우리 애 아빠 가요 ~~
오늘밤은 요 아저씨 를 즐겁게 해 드리래요 ~~
우리 애 아빠가 아저씨 께 드리는 선물 이예요 ~~\"

\"아~그랬어요 ! 그래도 좀 쑥스럽네요 ~~그래도 아저씨가 좀 섭섭 하지 않을까요 ?\"
\"괜챦아요 ~~ 엇차피 들어 왔으니깐 ! 다 잃어버리고 잼있게 한번 해봐요 ~~
그래야 나도 아저씨 보기가 덜 부끄럽지요~~\"

그래서 아줌마 말마따나 현실에 출실 하고 잼있게 한번 즐겨보자고
손가락 걸고 우린 동시에 각자가 갖자의 옷을 벗고 나체가 되엇다.

난 여자의 두 어깨 위에 손을 언고 여자의 나체를 감상 해 보앗다
늘씬한 몸매에 유방도 적당하고 배도 않나오고 보지털도 적당하고
이쁘다. 멋있다. 이쁘고 멋있는 여자다.

여자도 히히 웃으며 내 몸을 감상 하며 내 좆 을 살며시 잡고 만지면서
\"크네요 ~~\"
한다 .

여자는 절대로 모텔 경력이 한번이 아닌듯 햇다.
수차례의 모텔 를 다녔을 듯하다 .. 모텔에 아주 능숙한 솜씨 를 보여 주엇다 .

선 자세에서 서로 나고 첫키스가 시작 되엇다 ... 아줌마와 의 첫키스 !
키스도 아주 능숙하다 ! 혀를 빨아주는 솜씨하며 ... 입술 을 위 아래로 빙글빙글 돌며 빨아 주는
솜씨가 정말이지 너무나도 도 가 튼 여자 이었다.

키스 하며 이여자 보지 는 어떻게 생겼나 ! 하는 호기심으로 보지에 손을 뻗어서
보지 를 주물럭 주물럭 주물럭 해대고 보지구멍 앞을 손가락 으로 살살 긁어 댔다.

보지물 이 질질 나와서 보지 에 보지물 범벅이 되고 내 손바닥에 보지물 범벅이 되엇다.

\"아줌마 ! 나~ 보지물 빨어먹을 께 !\"
\"씻고 빠세요~~지금 찌릉네 날꺼예요~~ 씻으러 가요 ~~\"
\"씻으면 보지물 이 다 없어 지쟎아요! 찌릉내 나도 괞쟎아요 ..그게 더 맛있어요 !
지금 보지 빨를 께요 ~~\"

여자가 보지 빨도록 다리 한개 를 침대에 올려놓고 빨어라고 보지 를 대준다 !
아줌마 보지를 밑에서 허벌나게 빨엇다 !

보지물이 줄줄줄줄줄줄 .
한입에는 도저히 다 받지 못할 정도로 만은 양의 보지물 이 줄줄줄줄줄 흘러나왔다!

상당히 긴 시간을 보지 를 빨며 흘러 내리는 보지물 를 배가 불룩 나오도록 받어 먹었다 !

\"아줌마 보지물 많히 나온다 ! 물맛도 좋고 보지물도 많고 보지도 멋진 보지다!\"
\"흐흐흐 ~아저씨도 보지물 잘 먹네요 ! 난 내 보지물 맛있게 먹어주는 사람이 젤 좋아요 ~~\"
\"아니 누가 이렇게 멋진 보지에 맛있는 보지물 를 않먹어요 ?\"
\"냉 이라고 싫어 하는 사람도 있어요 ! 근데 아저씨는 나하고 궁합이 잘 맛네요 !\"

우린 서로 를 씼어주며 서로 히히득 거리고 장난질 하며 잼있게 사워 를 했다.
보지 를 씻어주면서
\"아줌마 보지구멍도 크고 보지도 크다 ~~ 씹 많히 해 봤어 ?\"
\"별로 못해요 ~~ 아저씨가 빤히 보고 알쟎아요 ~~ 애기 아빠 가 못 하니깐 ~~
난 그냥 한숨 쉬면서 살아요 ~~\"
\"보지 꼴려지면 어떻게 해요 ?\"
\"그러니깐 ~~ 아저씨보고 해 달라고 우리 애 아빠 가 부탁 한거 쟎아요 ~~\"

어떤 다른놈 하고 씹 한이야기 좀 들어 볼려고 여러가지 질문을 해 보앗는데
여자는 다른 놈 하고 한건 이야기 를 꺼내지 않았다.

그냥 한마디로
\"몃사람 하고 해 보앗다 !\" 이것 뿐이엇다.

침대로 나오니깐 나보고
\"좆 빨어 줄께요 ~~누워보세요 ~~\"

이렇게 해서 내 좆빨기 가 시작되고 다음엔 내가 보지 를 빨어주고
69 자세로 빨기도 하고 유방도 주물럭 하고 키스도 숨막히게 하며 여자가 색을 쓰더니

\"내가 위에서 해 볼께요 ~~\"

하면서 나를 올라타고 내 좆잡고 자기 보지 에 몃차레 문지르더니 보지구멍 에 쏘오옥 집어
넣고 씹질 해 대면서

\"아이고 씨발좆아 ! 아이고 씨발좆아 !
크~크~크~크~크~크~흐 ~
아저씨 내보지 엇때에해~~ 아저씨 내보지 엇때~~
흐으윽크흐~~밋치것네 ~~
아저씨이~~ 싸지마~~빨리싸면 유감이야~~
오래오래 하고 시퍼어~~
아이고호 좋아~ 내보지 밋치네해~~\"

이렇게 궁시렁 대면서 빠르게 쑤셨다가 조금 느리게 쑤셨다가 도좀 숨을 쉬엇다가
하면서 씹질 해대 는 거다 !

아줌마의 색쓰는 소리에 나도 화답 을 해 주엇다 !

\"알앗어 ~아직 않싸하아~~
나도 니보지 조~오~옷타하아~~
니 보지 ~~씨발 보지 다하아~~
크~으~크으흐으~~
아이고 니미 씨발 보지야 ~~
아히고~오~호 ~보지야 ~~~\"

이렇게 서로 색스는 소리를 내 질러 대며 씹질 해 댔다 .

이윽고 내가 쌀려고 하면서
\"아~아~이 히~ 씨발년아 나 싼다 하아 ~~~\"
\"예~에 ~싸세요~~이제 싸도 돼요~~ 큭흐으흐흐~~\"

이렇게 해서 내 좆 은 아줌마 보지구멍 속에 좆물 를 사정없이 깔겨 댓다 !
좀쉬더니 얼굴 들어서 내 얼굴 보며 손으로 땀을 딱어 주면서

\"자지 힘 좋네 ~~ 지기 나하고 궁합이 맛는데 !\"
\"내 좆맛 좋앗니 ? 니 보지맛 너무 좋앗어 ! 니보지 개 쌍나구 보지다아~~\"
\"크크크크~ 그랫어 !
\"자기 좆 맛도 좋앗어 ! 좀 쉬엇다 한번 더 하고 가 잉 ~~\"
\"알앗어 ! 니보지 문들어 지게 해주고 갈께 !\"

좀 쉰다음 우린 샤워장 으로 나가서 간단히 좀 몸에 물를 뿌렸다 .
열도 식힐겸. 땀도 좀 씼어낼겸 해서 .

그리고선 여자가 욕조 앞에 선 자세 에서 보지 구멍에 내 손가락 을 넣고 후적 거렸다 !
여자가 신음 소리 내 질러대며 좋아 한다 !

좀더 쎄차게 소가락 으로 보지구멍을 수셔대 주엇더니
몃분후 에 보지가 철턱철떡 해 지더니 드디어
보지물 깔겨 댄다.

보지물이 내 팔굼치 를 타고 줄줄줄줄 흘러 내리고 . 바닥에 보지물 이 사정없이 뿌려 젔다 !
꽤나 많은 양의 보지물 를 싸대고 이제 그만 솜 쉬어 라고 애원 해서 좀 쉬는데

\"자기 팔 힘도 좋으네 ~~어디서 그런 힘이 나와 ? 나 물많히 쌌지 ?\"
\"니 보지 쌕꼴 보지다 ! 보지물 허벌나게 깔긴다아~응 ?\"
\"이제 침대로 가서 좀 쉬자 ~~\"

침대로 다시 돌아와 좀 쉰다음 .. 여자 두다리 쫙별려서 처들고 보지 를 빨고 핧어서
점점 위로 올라가서 복부를 빨고 배꼽을 빨고 두 유방을 빨고 목덜미를 빨고 두 귀 를 빨고
키스 를 해 주엇다 .

내가 올라타고 좆을 넣을려 하니깐 여자가 자신으 손으로 내 좆을 잡고 보지 에 몃번 물질러 가지고
내 좆 을 자기 보지구멍 속에 쏘오옥 넣어준다 .

맛있는 보지 를 히히 득거리며 맛있게 먹어대고
두번채 내 좆물 이 여자 보지구멍 속에 뿌려지고

여자보고 \"여보\" 라고 해달라고 해서 여자의

\"여보 사랑해~~\"

소리 를 들으며 씹을 끝내고 오늘 제미 있었 노라고 서로가 서로 에게 말하고
우리는 해여젔다 .

그후 한달에 한번 씩 만나서 씹질 해대고 여자의 보지 를 먹어 주엇다 .

그러다가 방문 목욕 봉사원 들이 모두 봉사 를 그만두고 해여지는 바람에
방문 목욕 봉사 를 못하게 되엇고

그 여자 보지씹 하고도 해여지게 되엇다 !

한 여자 의 남편 의 아름다운 배려 로 이세상에 아름다운 유부녀 의 멋드러진 쌕꼴 보지 를 선물 받은

놈 이 되었다 !

Comments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1467 재희야 네 아빠가 누구니 비키니넷 07.19 5194
1466 아빠의 아내가 된 딸의 이야기 비키니넷 07.19 4716
열람중 우리 애 엄마 한테 가보세요 비키니넷 07.19 4321
1464 뜨거운 유부녀의 속살 비키니넷 07.18 5363
1463 텐프로 - 단편 비키니넷 07.18 4266
1462 암캐교육 비키니넷 07.18 4592
1461 내 형수는 어리지만.. - 하편 비키니넷 07.18 1055
1460 내 형수는 어리지만.. - 중편 비키니넷 07.18 943
1459 내 형수는 어리지만.. - 상편 비키니넷 07.18 1363
1458 은선이의 두 형부 비키니넷 07.18 930
1457 오촌 아줌마와 마누라 비키니넷 07.18 1275
1456 삼촌에 이어 외삼촌까지 비키니넷 07.18 567
1455 낮에는 시아버지 밤에는 남편 비키니넷 07.18 1347
1454 남편이 눈치 챈 근친 비키니넷 07.18 1421
1453 유치원 교사 윤정이의 고백 비키니넷 07.18 1593